아토피(Atopy) 그리스어가 어원으로 “비정상적인 반응”,“기묘한”,“뜻을 알 수 없다.”는 의미이다. 말 그대로 다양한 원인이 복잡하게 뒤엉켜 발병하고 완화와 재발을 반복한다. 원인이 복잡하고 다양하다는 것은 그만큼 치료가 어렵다는 것을 뜻한다. 아토피는 아토피 소인을 가지고 있는 개인에서 피부, 호흡기 점막, 안점막, 장잠막 등에 나타나는 일련의 알레르기 증상을 말하며 이러한 아토피 소인(알레르기 체질)은 유전되어 가족적으로 나타난다. 아토피 소인에 의한 알레르기 질환으로 알레르기 피부염, 알레르기성비염, 천식, 알레르기성 결막염, 아토피성 두드러기 등이 있으며 이들 질환은 단독 또는 여러 질환이 동시에 나타날 수 있다.

Screen Shot 2014-06-12 at 3.08.40 PM

치료효과의 극대화

Puremind 한방병원은 한방과 양방이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는 통합치료를 통해 최선의 치료효과를 언음과 동시에, 아토피 질환에 있어 의학적 시너지 효과로 기존 치료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

기존 의학과의 한계 극복

Puremind 한방병원은 한의원은 한방의 근본적인 원인의 개선으로 스스로 자신의 면역체계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강화해주는 효과와 양방의 체계적인 검사와 신속하게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는 효과의 만남은 가장 이산적인 조합으로 아토피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것입니다.

고객의 편의성 증대

Puremind 한방병원은 환자를 처음 대할 때부터 마지막 치료를 마칠 때까지 한방 전문의와 양방 전문의가 항상 함께할 것입니다.

아토피피부염은 유전적인 만성 소양성 피부질환입니다.

피부가 항상 가렵고 건도하며 진물이 나고 태선화되어 딱딱하게 둔어 있으며 얼굴, 목, 겨드랑이, 팔꿈치안쪽, 무름뒤쪽에 심하게 나타납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은 천식, 비염, 두드러기등을 흔히 동반하고 가족력을 갖는 경우가 많으며 면역학적으로 특이한 반응을 잘 일으키고 감염이 잘 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Atopic dermatitis)은 아토피 알레르기를 가진 사람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피부질환입니다. 흔히, 태열이라고 불리는 만성피부질환으로서 피부건조증 및 가려움증이 주증상입니다. 면역학적 특성을 보여 다른 알레르기 질환인 두드러기, 금속 알레르기, 천식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등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으며 가족적인 경향이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데 전 인구의 0.5%-1%, 어린이의 경우 5-10%가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는 대체로 생후 2∼6개월이며, 특히 1세 미만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고 85%가 만 다섯 살 안에 나타납니다. 보통 어릴 때 잠시 앓는 병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환자의 50%는 두 돌 이내에 없어지나 25%는 청소년기까지 가며, 나머지 25%는 성인이 되어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됩니다.

원 인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은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유전적인 요소가 많고 면역계 결핍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 건조한 피부, 정상인에 비해 쉽게 피부가려움증을 느끼는 특성, 균·바이러스·곰팡이 등에 의한 감염, 정서적 요인, 환경적 요인 등이 서로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을 심하게 하는 요소

유아기에는 음식물과 관련이 되는 수가 있다. 대개 생후 1년 이내에 생긴 아토피 피부염은 닭고기, 돼지고기, 계란, 땅콩, 우유, 두유, 밀가루, 생선 등(단백질류) 음식물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생후 2년 이후에는 음식 외에 화학물질, 세정제, 비누, 꽉 조이는 옷, 양모, 실크, 더운 것, 찬 것, 집먼지, 집먼지진드기, 동물들의 털·비듬, 꽃가루 등 다른 물질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소아기에는 계절과 관련되어 나빠지는데 주로 겨울에 나빠지나 여름에 땀분비와 함께 자극이 되어 나빠지기도 합니다. 사춘기 이후 성인에서는 자극제, 환경적요인, 정신적인 요인, 내분비적 요인 등에 의해 나빠질 수 있습니다.

아토피 주요증상  

아토피 피부염의 주요증상은 심한 가려움증, 피부건조, 발진, 진물, 부스럼딱지, 비늘 같은 껍질이 있는 피부(인비늘)등이다. 그 중 무엇보다도 심한 가려움증이 특징입니다. 아토피의 피부소견은 피부의 발진 때문에 가렵다기보다는 피부가 가려워서 긁다보니 피부발진이 생겼다는 것이 더 옳을 것 같습니다. 가려움의 정도는 매우 심해서 피가 날 정도로 긁게 되며, <가려움→긁기→더 가려움>의 악순환이 계속됩니다. 그리고 긁을 때 생기는 외상으로 인해 곧 물집과 딱지가 생기고 여기에 2차적인 세균감염이 또한 문제가 됩니다.

아토피 피부염 유형

환자의 연령에 따라 비교적 특징적인 양상을 보여 이에 따라 세가지 형태로 나눌 수 있습니다.
흔히 태열이라고 알고 있는 것은 이 시기의 아토피 피부염을 말하며 생후 2∼6개월에 나타난다. 전체유아의 1∼3%에서 나타나며 양 뺨에 가려운 불그레하게 부푼 반점으로 시작해 얼굴, 머리 등에 붉은 반점과 물집, 딱지 등이 생기며 전신으로 퍼지기도 한다. 대부분의 유아형은 2세 경부터 증상이 없어지며 음식물에 대한 과민반응도 줄어들게 된다.
4세에서 10세의 소아에서 나타나며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이 발작적으로 심해진다. 얼굴, 목, 팔꿈치 안쪽, 무릎 뒤쪽 등에 잘 생기며 유아기때 보다는 진물이 적고 건조하다. 피부를 계속 긁어 상처가 남고 피부가 가죽처럼 두꺼워지기도 한다.
12세 이후에도 지속되며 천식 및 알레르기성 비염을 잘 동반한다. 피부의 건조정도가 심하며 가려움증도 더욱 심하게 된다. 피부병변은 더욱 국소화하여 팔이나 다리의 접히는 부위, 이마, 목, 눈 주위에 두꺼운 습진이 생긴다. 정신적인 요인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 Cras rutrum leo at odio volutpat donec fermentum porttitor nunc maecenas quis Etharums ser quidem rerum facilis
  • Aenean faucibus sapien a odios suspendisse venenatis euismod cras dolores amets unsers fugiats.

치 료  

아토피 체질을 근본적으로 고칠 수 없으므로 아토피 피부염은 완치를 목표로 하기보다는 유발인자를 피하고 적절한 치료를 통해 조절해나가는 질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치료전망은 예측할 수 없으며 치료가 되는 경우도 있고 치료해도 별 효과가 없거나 습진이 사춘기까지 계속되는 등 매우 다양하지만 증상은 어느 정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단번에 낫는 치료제는 없지만 나이가 들면서 나아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남보다 피부가 건조한 편이며 피부자극을 받으면 다시 습진증상이 나타나거나 더욱 심해지는 등 일생동안 간헐적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간혹 병원에 가도 그 때뿐이고 늘 반복된다며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이런저런 민간요법을 쓰기도 하는데 이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최근 알레르기 질환의 근본적인 치료법으로 각광받고 있는 면역치료도 아토피성 피부염은 해당되지 않습니다. 꾸준한 침 치료를 통한 인체내부의 균형을 통하여 피부의 염증과 가려움증을 가라 않히고 피부조직을 재생시켜주는 한약요법을 지속적으로 한다면 아토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Screen Shot 2014-06-12 at 3.49.37 PM